우리는 누구인가?

역사 / 창립자 / 성인들 / 수도회 / 수녀회 / 재속회

한국 가르멜 수도회

역사 / 양성과정 / 일과표 / 수도원 / 수녀원 / 재속회



아기예수와 성면의 성녀 데레사


1873.1.2 프랑스 알랑송에서 출생
1886.12.25 완전한 회개의 은총을 받음
1888.4.9 15세에 리지외 가르멜 수도원에 입회
1890.9.8 서원
1896 9월 자신의 성소에 대한 큰 빛을 받음
1897.9.30 24세에 돌아가심
1925.5.17 비오 11세 교황에 의해 시성
1927.12.14 모든 선교사업의 수호성인으로 선포
1944.5.3 비오 12세 교황에 의해 프랑스 제 2의 수호성인으로 선포
1997.10.19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 의해 교회 학자로 선포


소화 성녀 데레사는 영적 천재이다. “나는 무능력 하고 약한 어린이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오! 예 수님, 당신의 사랑에 나를 봉헌하는 담대함을 나에게 주 는 것은 나의 약점 자체입니다.” (자서전 원고 B, 1896. 9. 8) 라는 말씀처럼 성녀는 어린이처럼 순수한 마음으 로 하느님에 대한 무조건적인 완전한 신뢰와 절대적인 믿음, 겸손과 사랑의 삶을 살며 ‘작은 길’, ‘영적 어린이 의 길’을 걸어갔다.

9년 6개월간의 짧은 수도생활이었지만, 성녀는 특별 히 눈에 뜨이지 않는 평범한 삶 안에서 자신을 온전히 잊 고, 기도와 희생으로 이 세상을 포옹하기 위해 “자모이신 교회의 심장 안에서 사랑이 되는” 자신의 성소를 발견한다.

1895년 삼위일체 대축일 미사 때 좋으신 하느님의 자비하신 사랑의 희생제물로 자신을 봉헌한 성녀는 사 람들의 발아래 짓밟히는 한낱 작은 모래알이 되려고 하 였다. 그러나 인자하신 하느님께서는 이 조그마한 모래 알을 찬란히 빛나는 큰 별로 만드셨다.

“저를 하늘까지 들어 올려 줄 엘리베이터는, 오! 예 수님, 당신 팔입니다. 이렇게 되려면 저는 큰 사람이 될 필요가 없이 ‘작은’채로 있어야 하고, 오히려 점점 더 작 아져야만 합니다.” ( 자서전 원고 C, 1장, 1897. 6월 )

“천국을 얻기 위해 공로를 모을 생각이 아니라 ‘오 직 당신 사랑’만을 위해, 당신을 즐겁게 해드리고 당신 의 성심을 위로해 드리며 당신을 영원히 사랑할 영혼들 을 구하기 위해서만 일하고자 합니다. 제 목숨이 다하는 날, 저는 빈손으로 당신 앞에 나아가겠습니다.” (하느님의 자비하신 사랑에 바치는 봉헌기도)



십자가의 성녀 데레사 베네딕타


1891.10.12 브레슬라우 (현재 폴란드의 브로츠와프) 의 신실한 유대인 가정에서 출생
1916.8.3 프라이부르크 대학교에서 철학박사 학위취득
1921 여름 ‘예수의 성녀 데레사 자서전’을 읽고 진리를 만남
1922.1.1 가톨릭 세례를 받음
1933.10.14 쾰른 가르멜 수도원에 입회
1938.4.21 종신서원
1938.12.31 네덜란드의 에히트 가르멜로 옮김
1942.8.2 나치에 의해 체포
1942.8.9 아우슈비츠 수용소의 가스실에서 순교
1998.10.11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 의해 시성
1999.10.1 유럽의 수호성인으로 선포


에디트 슈타인은 유대인이며 철학자요 순교자이 며 수도자이다. 그는 빼어난 이스라엘의 딸인 동시에 가 르멜의 딸, 십자가의 데레사 베네딕타로서 20세기에 극 적인 종합을 이루어낸 인물이다.

에디트는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 찾은 희망과 하 느님께 대한 신뢰가 악에 대한 선의 승리를 가져온다고 확신하며 부활의 신비로 십자가를 받아 안았다. 십자가 위에서 수난하시는 그리스도의 사랑에 일치하여 가족 과 유대인들, 사람들에 대한 사랑의 의무로써 기도하고 글을 쓰며 가르멜 생활을 했다.

십자가 상의 그리스도와 일치되어 진정한 평화와 자기 민족을 위해 1939년 성지주일에, 예수성심께 자신 을 속죄제물로 봉헌하고, 비극적인 대학살의 어둠 속에 서도 십자가에서 희망의 빛을 찾았으며, 십자가에서 만 난 사랑을 자신의 전 존재로 증거하였다.

“우리가 주님과 일치할 때 우리는 그리스도 신비 체의 한 지체입니다. 그리스도께서는 당신 지체인 사람 들 안에 늘 살아 계시며 그 안에서 고통 받고 계십니다. 주님과 일치하여 받아들이는 고통은 바로 주님의 고통 이며 위대한 구원사업에 결합되어 열매 맺습니다.” ( 편지 129, 1932. 12. 26 )

“저는 모든 것에 만족합니다. 참으로 십자가의 무 게로 고통 당하기 시작할 때 비로소 십자가의 지혜를 얻 게 됩니다. 처음부터 저는 이것에 대해 깊이 확신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마음 깊은 곳에서 이렇게 말씀 드렸 습니다. ‘흠숭하나이다. 십자가여, 우리의 유일한 희망 이시여!’” ( 편지 330, 1941. 12월경 )



삼위일체의 성녀 엘리사벳


1880.7.18 프랑스 부르쥐의 아보르 군 야영지에서 출생
군인의 딸이자 손녀로 강철같은 의지를 가짐
1880.7.22 마리 요셉핀 엘리사벳으로 세례
1887.10.2 아버지가 심장마비로 돌아가심
디종 가르멜의 정원이 보이는 아파트로 이사
1888.10월 디종의 음악학교에 등록
1891.4.19 첫 영성체
삼위일체 하느님의 신비적 현존을 경험
자신의 결점과의 영적 싸움 시작
1893 7월 뛰어난 실력으로 피아노 콩쿠르에서 1등상 받음
1894 봄-여름 가르멜로 내적 부르심을 들음
어머니의 반대로 21세가 될 때까지 세상 속에서 거룩한 생활을 하며 기다림
1901.8.2 디종 가르멜 수도원에 입회
1901.12.8 착복식
삼위일체의 엘리사벳 수도명을 받음
1903.1.11 허원식
1903.1.21 검은 수건 받는 예식
1904.11.21 삼위일체 기도문을 작성
1905 사순 병이 드러나 규칙생활에서 면제됨
1905 부활 성 바오로의 서간에서 자신의 성소인 “삼위일체 하느님의 영광의 찬미”를 발견
1906 3월 위장병의 악화로 병실로 옮김
1906.4.8 병자성사
1906 8월 초 ‘믿음 안에서 천국’을 작성
1906.8.16-31 ‘마지막 피정’을 작성
1906.10.31 두 번째 병자성사
1906.11.1 마지막 영성체
1906.11.9 심한 고통 중에 26세에 돌아가심
마지막 말씀으로 “나는 빛으로, 사랑으로, 생명으로 갑니다”를 남김
1984.11.25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 의해 시복
2016.10.16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시성

삼위일체의 성녀 엘리사벳의 영성

엘리사벳은 5년 3개월간의 짧은 수도생활 안에서 빠른 영적 성장을 보인다. 우선 자신의 내적 생활의 신 조로 삼았던 “내 영혼의 천국에서”라는 예수의 성녀 데 레사의 말씀에 따라 자신의 내면에서 거룩한 삼위의 현 존을 향유하는 데까지 이르는 투명한 영혼이 되었다.

하느님의 현존 안에서 지상에서 자신의 천국을 찾게 되는데, 바로 자신의 영혼 안에서이다. 그녀는 끊 임없이 자신의 내면 안에 머물러 있기를 열망했으며, 하느님이 자신의 마음 안에 지어준 작은 방에 살고자 하였다. 이 작은 비밀장소에서 그녀는 하느님을 만날 수 있었고, 그분의 현존을 느낄 수 있었다.

좀더 숭고하고 진보된 영적 단계에서는 삼위일체 하느님의 영광의 찬미가 되는 것에 온전히 자신을 바 치기 위해 자기 자신을 뛰어넘게 된다. 이는 마치 예수 그리스도가 성부의 영광만을 생각하였던 것과 같은 것 이다. “내 영혼은 내가 거주하는 천국이기 때문에, 천 상 예루살렘을 기다리는 동안 이 천국은 반드시 영원 하신 분의 영광을 노래해야 한다. 오직 영원하신 분의 영광만을” (마지막 피정, 제 7일) 이라고 적으며, 삼위 일체의 영광을 찬미하는 사도가 되었다.

그녀의 가르침에는 모든 영성 생활의 기본 조건 인 내면의 ‘침묵’, 창조된 모든 것으로부터 물러나 하느 님의 현존 안에 고요히 머무는 침묵이 기초를 이루고 있다. 영혼이 하느님의 말씀을 들을 수 있도록 내적인 모든 것은 침묵해야만 하는 것이다. 관상적인 영혼은 이러한 침묵 속에서 하느님을 온전히 발견한다.

이 거룩한 삶의 최상의 모범은 성부의 영광을 완 벽히 찬미한 ‘말씀’이시다.

엘리사벳은 성모 마리아를 통한 예수 그리스도의 육 화 안에서 자신의 내면 속에 하느님을 향해 온전히 몰입하 는 것, 성모님께서 주님 탄생 예고 때부터 탄생까지 간직 했던 마음가짐을 모든 내면적인 영혼의 이상으로 보았다.